[남북정상회담] 문재인-김정은, 판문점 '도보다리 단독 정상회담'

수행원 없이 '도보다리' 산책… 전 세계 이목 집중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4-27 19:45:25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공동 식수로 오후 일정을 시작한 뒤 군사분계선(MDL)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눴다. 친교산책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보다리 위에 마련된 좌석에 앉아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진행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군사분계선(MDL)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 위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단독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