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뉴스]안전 학교, 열린 학교 만드는 복합화시설 서울시엔 태부족

학교복합화시설 갖춘 서울시 관내 초등학교는 10%에 불과
지역별 복합화시설은 강남서초 최대(8개), 강동송파 최소(2개)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10 09:54:05

 

▲ 서울시 관내 초등학교 복합화시설 현황.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 학교복합화시설은 학교 부지 내에 교육·체육·문화·보육·복지 등의 공공시설을 설치·운영하여 학생과 지역 주민이 함께 활용하는 공간을 의미한다. 학생들에게는 넓고 안전한 교육 공간을 보장하고 지역 주민에게는 체육·문화 공간을 제공하는 등 사회적 혜택이 크지만, 서울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시설이다.

 

서울시의회 서윤기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2)이 관내 초등학교 시설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복합화시설을 설치·운영하고 있는 학교는 전체 599개교 가운데 60개(1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치된 복합화시설의 용도는 생활체육시설이 60개소로 가장 많았고, 주차장이 27개소, 도서관 14개소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초등학교 복합화시설의 지역별 편차도 컸다. 강남서초 지역 초등학교는 서부(은평·서대문·마포), 북부(노원·도봉)와 함께 복합화시설 학교 수가 8개교로 가장 많은 반면, 강동송파 지역은 2개교에 불과했다.

 

▲ 교육지원청 관할 자치구와 학교 수: 동부(동대문, 중랑 40), 서부(은평, 서대문, 마포 63), 남부(영등포, 금천, 구로 64), 북부(노원, 도봉 59), 중부(종로, 중구, 용산 31), 강서양천(65), 강남서초(53), 성북강북(37), 강동송파(63), 동작관악(41), 성동광진(38), 사립학교(38).

 

서윤기 의원은 “복합화시설은 학교 공간을 둘러싼 문제들을 해결하는 1석 4조의 대안이다. 첫째, 아이들에게 보다 넓은 체육 공간을 제공해준다. 둘째, 지하주차장 설치로 교내 교통사고를 예방한다. 셋째, 교직원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주차난도 해소할 수 있다. 넷째, 복합화에 따른 체육·문화 시설은 지역 주민들의 평생교육, 건강관리, 교류친목 증진에도 기여한다”고 강조하며 “우선 복합화시설이 부족한 지역부터 서울시와 교육청, 지역사회가 뜻을 모아 사업 필요성에 대한 공론화와 예산 편성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