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급식 납품 농산물, 잔류농약 사후검사 등 식재료 안전관리 강화

여명 의원 “급식 식재료 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염도 고려해야”
정서영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3-07 15:23:41

 

▲ 여명 서울시의원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서울시와 합동으로 학교에 납품되는 식재료 안전관리 강화 방침을 세웠다. 금년부터 유통단계에서는 서울시에서 농산물 공급업체를 방문하여 학교에 납품되는 농산물을 수거·검사의뢰 하여 부적합 시 행정처분 된다.

 

또한 서울시가 학교를 방문하여 학교에 납품되는 농산물을 수거하여 검사를 의뢰하게 된다. 생산 단계에서 역시 학교에 납품 예정인 농산물에 대한 잔류농약 검사를 기존 1,000건에서 3,000건으로 늘린다.


기존에는 서울시교육청이 각 학교에 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해 잔류농약 사전검사가 완료된 농산물을 구매하게끔 장려해 왔고 2014년 이후부터 각 학교나 유통단계에서 사후검사는 실시하지 않았다.

 
여명 의원은 “2014년 박원순 시장이 친환경무상급식을 밀어붙이며 서울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한 급식 식재료 납품을 권장했다. 그런데 초기 서울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해 유통된 농산물이 기준량을 초과하는 잔류농약이 검출되는가 하면 고름 낀 목살이 납품되는 등 다수 적발 되었다”며 “현재 감시의 눈이 많아진 만큼 양질의 식재료가 학교 급식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독점적 구도가 되면 폐단이 생기기 마련이다. 아무리 각 학교가 서울친환경센터를 통해 사전 잔류농약검사가 완료된 식재료를 구매한다고 해도 유통과정에서의 오염을 고려하지 않고 아무런 사후 검사를 하지 않는 것은 학교급식을 너무 방관하는 것이다” 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측은 2019년 3월 임시회에 앞선 여명 의원실 업무보고를 통해 학교급식 잔류농약 사후검사 필요성에 대해 공감한다며 서울시와 긴밀히 협조하여 안전한 먹거리 증진에 힘쓸 것임을 재확인 했다.

 

[ⓒ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