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18일~20일 평양서 개최 합의

정의용 실장 "비행화 의지 확인, 다음주 판문점에서 실무 회담 진행"
탁병훈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9-06 11:50:01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5일 평양 노동당 청사에서 대북 특사단 수석대표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일행들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세계뉴스] 탁병훈 기자 = 남북한은 3차 정상회담을 이달 18일에서 20일에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판문점 정상회담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게 된다.


대북특별사절단 수석 특사 자격으로 5일 방북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특사단 방북 결과를 알리는 브리핑을 갖고 "남과 북은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남북은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다음주 초에 판문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9월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의 점검 및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정 실장은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에는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특사단이 김 위원장과 만나 현재 남북 간 진행 중인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남북은 또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협력을 하기로 이번 특사단 방북 때 합의했다.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폭파와 동창리 미사일엔진실험장 폐쇄 등의 사전 조치를 언급하면서, 국제사회의 평가가 인색한 데 대해 "답답함을 토로했다"고 밝혔다.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을 하게 되면 한미동맹이 약화된다거나 주한미군을 철수해야 한다는 우려가 나오는데 이런 건 종전선언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것 아니냐"는 입장을 특사단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평양 노동당 청사에서 대북 특사단 수석대표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밝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또한 "김 위원장은 자신의 참모들을 비롯해 그 누구에게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인 얘기를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는 걸 강조했다"며 "이러한 신뢰를 기반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북미간 70년 이어진 적대 역사를 청산하면 좋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번 특사단 방북은 지난 3월 5일 1차 방북 이후, 6개월여만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대표로 한 대북 특별사절단은 오후 9시44분쯤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서울공항으로 귀환했다.

 

 

[ⓒ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