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고령사회' 첫 진입'…26년이면 '초고령화사회' 접어들어

65세 이상 작년 첫 14% 초과, 외국인은 23년 만에 6배 이상↑
18년 서울인구 약 1,005만명… 순전출 가장 많은 곳 ‘경기도’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19-09-17 19:00:55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 서울시 조사 결과 2018년 말 서울시 전체인구는 1,004만9,607명('18년 서울시 등록 내국인‧외국인 인구)으로 나타났다. 이중 65세 이상 인구(141만 명)가 14.4%를 차지하며 처음으로 ‘고령사회(Aged Society)’에 진입했다.


유엔은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총인구의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하고 있다.  

 

▲ 서울시 인구 변화.

 

2018년 말 서울시 등록인구 10,049,607명으로 내국인이 9,765,623명, 등록외국인은 283,984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 65세 이상 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 지난 2005년 ‘고령화 사회’(7%)에 진입한 데 이어 '18년 말 ‘고령 사회’(14%)에 진입했다. 이와 같은 노령인구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2026년 ‘초고령 사회’(20% 이상) 진입이 예상된다.


서울시 전체인구와 서울시 등록 내국인 수는 2010년 이후 꾸준히 감소 추세인 반면, 서울 거주 외국인은 '95년 4만5천여 명에서 '18년 28만4천여 명으로 23년 만에 6배 이상 증가했다.


또한 서울시는 최근 3년 간 서울시 순전출 인구(전출자 수-전입자 수)가 평균 8만 명 이상인 것을 고려했을 때 올해 말~내년 상반기 서울시 등록인구가 1천만 명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총인구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총인구는 각각 2028년, 2032년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 서울시 외국인 인구 변화.


‘고령사회’ 변화로 생산 가능 연령층(15~64세) 인구가 부양해야 하는 경제적 부담을 나타내는 지표인 ‘부양비’는 지속 증가하고 있다.


최근 3년 간 노년(65세 이상) 인구비는 매년 평균 0.6%p 증가한 반면, 유소년(14세 이하) 인구비는 평균 0.3%p 감소했다. 또 '14년을 기점으로 노년 인구가 유소년 인구를 넘어서며 그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 서울시 65세 인구 변화.


서울시 인구의 자연증가(출생자 수-사망자 수)는 지속 감소 추세다.('92년 14만 5천여 명 → '18년 1만 3천여 명) 출생자 수는 급격하게 감소 중인데 비해 사망자 수는 소폭 증가한 결과로 풀이된다.


서울시 인구감소의 가장 큰 요인은 ‘경기도 지역으로 전출’인 것으로 조사됐다. '18년에는 46만여 명이 서울로 전입하고 57만여 명이 전출해 순전출 인구는 11만 명이었다. 순전출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13만5,216명), 서울시로의 순전입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상도(2만5,321명)이었다.
 

▲ 서울시 14세 인구 이하 변화.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서울의 인구감소가 자신에게 미치는 영향을 물은 결과 “영향없다” 39.6%, “부정적” 37.9%, “긍정적” 22.5% 순으로 응답했다.


40대는 부정적 의견이 높았고, 50대는 부정적 의견과 영향없음이, 60대에서는 영향없음이 높게 응답됐다. 20~30대에서는 다른 세대에 비해 긍정적 의견이 높았다.

 

▲ 특성별 서울시 인구 감소가 본인에게 미치는 영향.


인구감소로 인해 좋아지는 분야로는 자연환경(44.7%), 주거(43.1%), 교통(37.9%), 교육(30.0%)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 사회(60.9%), 복지(59.4%), 국방(47.5%), 경제(47.0%) 분야는 인구감소가 지속될수록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평가됐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조사‧분석결과를 보면 2018년 말 서울시가 고령사회에 첫 진입했고, 올해 말~내년 초 서울시 인구가 1천만 명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와 같이 급격한 인구변화에 따라 행정수요도 가파르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보다 면밀한 분석을 통해 관련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부양비 : 총인구 중에서 생산가능연령층(15-64세)인구에 대한 비생산연령층(0-14세, 65세 이상 인구의 합) 인구의 백분비

 

[ⓒ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