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독도수호특위, ‘독도경비대에 위문품 전달식’ 열고 영토수호 결기다져

- 홍성룡 위원장, “우리 영토 지키는 젊은이들 피와 땀 헛되지 않도록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 단호하게 대처하겠다”
윤소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3-11 15:34:47

 

▲ 서울시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홍성룡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은 11일 오후 시의회 본관 앞에서 ‘독도경비대 위문품 전달행사’를 열고 영토수호의 결기를 다졌다. 이날 위문품 전달식에는 장상기, 이광호, 김제리, 홍성룡, 최웅식, 이동현, 강동길, 김화숙, 박순규, 유용, 한기영 의원 등이 참석했다.


[세계뉴스 윤소라 기자] 서울시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위원장 홍성룡)는 11일 오후 1시 30분 시의회 본관 앞에서 독도경비대원들을 응원하기 위한 ‘독도경비대 위문품 전달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독도경비대가 동절기 탐방객 감소 등으로 간식 수급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는 이광호 특위위원(더불어민주당·비례)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독도경비대에 전달된 위문품은 라면, 과자 등 대원들의 간식으로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와 시민, 독도수호특위 위원들의 후원으로 준비됐다.


홍성룡 독도수호특위 위원장은 “독도경비대는 단순 경계업무가 아닌 영토주권을 수호하는 막중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영토주권 수호를 위해 갖은 악조건 속에서 불철주야 근무하고 있는 독도경비대원들을 격려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라고 설명했다.


홍 위원장은 이어 “독도 왜곡 전시관 확장, 역사 교과서 왜곡 등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이 날로 노골화 되고 있지만 여러분들이 있기에 든든하다”며 “우리의 영토, 독도를 지키는 젊은이들의 피와 땀이 헛되지 않도록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지난해 9월 출범한 서울시의회 독도수호특위는 일본의 이른바 ‘다케시마의 날’ 규탄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또한 ‘서울특별시교육청 독도교육 강화 조례’ 제정, 독도경비대 위문품 전달 등 독도수호를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펼쳐가고 있다.

 

 

[ⓒ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