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지하에서도 끊기지 않는 GPS 서비스 실용화…'서울시 - SKT T맵' 구축

- GPS 신호 송출 '미니 위성' 장치 지하에 설치, GPS 음영 해소 기술 선보여
- SKT T맵과 남산1호터널 등 연내 서비스, 내년 500m 이상 전체 터널로 확대
- 지하에서도 정확한 길안내와 사고차량 위치추적, 비상구 알림 등 안전 지원
차성민 기자
segyenews7@gmail.com | 2020-05-20 16:39:46

▲ 남산1호터널 등에 '미니 위성' 장치가 설치된다. 이로 인해 GPS 음영지역이 해소 돼 끊김없는 길안내 등이 가능하게 됐다.

[세계뉴스 차성민 기자] 서울시가 지하도로(터널 등)에서도 GPS 신호가 끊기지 않는 기술을 이용한 상용화 서비스를 발표했다. 시는 SKT T맵과 오는 6월부터 남산1호터널 등에서 본격 서비스의 채비를 갖췄다.

 

이제 내비게이션 T맵 하나면 지하는 물론 모르는 길도 척척 찾아갈 수 있다. 또 속도제한 알림 등 안전주행까지 지원받게 된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서울기술연구원은 GPS 음영 문제 해결을 위해 전세계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는 신기술 접수소(http://www.seoul-tech.com)에 집단지성(클라우드소싱*) 기술공모를 지난해 10월 실시했다. 이렇게 접수된 총 6개의 제안 중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한 평가 절차를 통해 한국뉴욕주립대 류지훈 교수와 ㈜네오스텍 컨소시엄이 제안한 “SDR** 기반 GPS 신호생성을 통한 GPS 음영 해소 기술”이 최종 선정됐다.


* 크라우드소싱(Crowdsourcing) 기술공모란? 대중(Crowd)와 외부자원 활용(Outsourcing)의 합성어로 전문가 등을 포함하여 일반 대중들로부터 지식을 공모하고, 참여를 독려하여 특정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 SDR(Software Defined Radio): 소프트웨어 기반 통신장치를 이용해 실제와 동일한 GPS 신호를 발생시키고, 지하에서도 스마트폰 등에서 GPS 신호를 수신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기술임.


네오스텍은 지하에 일정간격(50m~100m)으로 GPS 신호를 송출하는 '미니 위성'과 같은 장치를 설치해 지상에서와 동일하게 GPS 신호를 수신하도록 했다.


이를 기반으로 지하에서도 GPS 신호가 끊기지 않고 스마트폰이나 차량 내비게이션에서도 차량 위치를 정확히 알 수 있어 지상부와 동일한 길 안내가 가능하게 된다.


이 기술은 이용자가 추가적인 장치나 어플리케이션(앱) 설치 없이도 기존 스마트폰 등 장치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시 관계자는 “일부 해외도시에서도 지하에서 위치를 정확히 판단하기 위해 위치를 알려주는 무선장치(비컨) 등을 설치한 사례가 있었으나, 차량에 별도 장치(비컨 수신기)와 프로그램 등을 설치해야 하는 문제로 확대되지 못했다”며 “금번 기술은 기술적.경제적으로 매우 우수하여 전 세계적으로 활용성이 높을 것”이라고 전했다.


시는 GPS 음영 해소 기술을 6월부터 서울기술연구원, SK텔레콤과 함께 기술을 선보이고, 연내 T맵 등 민간 내비게이션 등에 상용화 서비스를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남산1호터널(연장 약 1.53km)에 GPS 신호 발생 장치를 10개 설치하고, SK텔레콤과 함께 T맵을 활용하여 차량위치 추적 정확도 등을 검증하면서 서비스도 출시한다.

 
기술연구원과는 잠실광역환승센터에서 GPS 신호를 이용해 보다 정확한 버스도착시간을 예측하여,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시는 금번 기술이 상용화되면 단순 길안내에 그치지 않고, 사고차량 위치 등을 정확히 파악하여 신속한 교통사고 대응을 지원하면서 가까운 비상구.출구 안내 등 지하도로 교통안전까지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지하에서도 정밀한 위치 추적이 가능하여 ▴지하주차장 등에서 내 차 찾기 ▴따릉이.퍼스널모빌리티(PM) 등 공유 이동수단의 지하공간내 위치 찾기 및 방치 예방 ▴GPS 기반 이동거리기준 결제시스템의 정확도 향상 ▴지하터널내 시설물 관리 효율화 ▴지하철 내비게이션 등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융.복합 서비스와 산업화 효과가 창출 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남산1호터널 서비스 결과를 토대로 내년에 서울의 대표적인 지하도로인 강남순환로 등을 포함하여 500m이상의 시 전체 지하터널로 확대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흥지문.북악.정릉 등 총 20개 터널, 약 29.8km 구간에 12억원 규모의 예산을 들여 GPS 신호 발생 장치를 설치하고, GPS 신호가 끊기지 않는 지하도로(터널) 환경을 조성 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현재 건설 중이거나 계획 중인 서부간선지하도로, 동부간선지하도로 등 모든 지하도로에도 GPS 음영 해소 기술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지하에서 GPS 신호를 수신하는 기술은 단지 길 안내의 불편을 해소하는 개념을 뛰어 넘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지하도로를 이용하고, 위치 추적의 정밀도를 획기적으로 개선시켜 자율주행, 초정밀 내비게이션 등 미래 교통 산업의 핵심적 기술로 전 세계에 확장 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