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주한 미국대사‧인도대사 및 스리랑카 국회의장 면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 서울시장 신임 예방
도시외교 및 도시간 정책교류방안에 대해 서울과 미국, 인도 주요도시 협력방안 논의
카루 자야수리야 스리랑카 국회의장, 서울시장과 서울-스리랑카간 교류협력 강화 논의
정서영 기자
news@segyenews.com | 2018-08-30 17:59:40

▲ 박원순 서울시장

[세계뉴스] 정서영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30일 신임 예방차 서울시를 방문하는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미국대사와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신임 주한인도대사를 만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해리 해리스 미국대사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미동맹과 도시외교 차원에서 서울시와 미국 주요도시와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금년도 7월 25일 신임장을 제정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미국 태평양 사령부 사령관, 미국 합참의장 보좌관 등을 역임하고 한국에 대한 이해와 태평양 지역의 군사-외교 전문성을 지닌 인물이다.


또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신임 주한인도대사를 만나 세계에서 가장 빠른 경제성장으로 포스트 차이나로 주목받고 있는 인도와의 협력과 서울시-델리주와의 우호도시 협약체결 등 도시간 정책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신임주한인도대사는 1994년 인도 외무부에 입부하여 터키 대사관, 인도외무부 대외협력과, 산업통상과와 양곤 주재 인도대사관에서 근무한 전문 외교관이다.


한편, 미국대사, 인도대사 신임예방에 연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를 방문한 카루 자야수리야 스리랑카 국회의장과 만나 서울-스리랑카간 스마트시티 정책공유 등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강필영 국제협력관은 “국가외교를 보완하는 도시외교의 중요성이 점점 커짐에 따라, 서울시는 실질적인 교류협력 사업을 확대하여 나갈 것”이라며 “최근 국제정세 변화에 따라 미국 및 인도 주요 도시들과 교류를 확대함으로써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와 번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